소라넷야설

우리부부의 섹스여행 6 

작성자 정보

  • 카중소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나의 생일이 돌아오자 아내는 나에게 멋진
생일 선물을 준다고 하였다.
난 아내가 나의 생일을 맞아 무슨 선물을 준다고 저렇게 흥분되서
그러는지 무척이나 궁금했다.
아내는 나에게 생일날 출근 하지말라고 하였고
나는 아내의 말을 따르기로 했다.
그리고 내 생일전날 아내는 나에게 외출을 하자고 했다.
무슨 선물이길래 저럴까 하는 생각을 하면서
아내의 뒤를 따랐다.
아내와 내가 간곳은 시내 외곽에 있는
조그마한 모텔이었는데
건물이 새로지은지 얼마 안되는지 아담하고 깨끗하였다.
안으로 들어서자 붉은 카펫이 우리를 유혹 하려는듯이
화살표로 방향을 지시하였고
아내와 난 2층의 제일로 구석에 있는 방으로
들어갔다.

 

우리부부의 섹스여행 6 


그러고 보니 이상한게 방값도 치르지 않고 들어온게 아닌가
아내에게 물어 봤더니 나에게 아무 생각말고 그냥
즐기기만 하라고 하는것이 아닌가.
그리고 아내는 나가 버렸고
잠시후 아내와 20대중반으로 보이는 청년이 들어왔다.
난 아내가 나의 관음증을 위해 다시 3s를 하려는구나 생각했다.
그런데 들어 온 사람이 너무 어려보였다.
난 아내의 취향이
경험이 많고 조금은 나이가 있는 30대라는걸 알고 있었기에
조금은 의아해 생각하고 있었다
곧이어 맥주 세병이 들어왔고 아내와 나 그리고 그청년이
테이블에 앉아 맥주를 마셨다.
아내는 화상챗을 통해 만났으며 그남자의 자지를 보고
넘 놀라고 신기해서 오늘같은 자리를 만든거라는 것을 알게
됐고 그자리가 나를위한 자리가 아니라 결국은
아내를 위한자리였음을 깨달았다.
"한번 보여줄래"
아내는 꺼리낌없이 반말을 했고
"네..그러죠...놀라시지 마세요"
청년도 거리낌이 없었다.
청년은 서둘러 바지를 벗었고 팬티 위로 탠트를 친 그의 물건은
보지 않아도 거대함을 알수 있었다.
아내의 침삼키는 소리와 함께 청년은 조금의 주저함도 없이
팬티를 내렸다.
튕겨져 나오는듯한 그의 자지는 정말로 그로테스크했다.
크기도 크기이지만 울퉁불퉁한것이 그야말로 대단하다는 표현밖에
할말이 없었다.
청년은 자랑이라도 하는듯이 앞뒤로 흔들며
"솔직히 수술했어요"
"수술했어도 그렇지 조금은 징그럽네"
아내는 그렇게 말했지만 난 아내의 표정에서
무언가를 기대하는듯한 느낌을
받았다.
청년은 다시 자리를 잡고 앉았고 아내는 청년의 자지를 한번
쓰윽 만져보고는 자리를 잡고 맥주를 들이켰다
"누님 인제 시작할까여"
"그래 오늘은 너가 하고픈 데로 해봐"
아내와 청년은 이미 채팅을 통해 많은 말을 한것 같았다.
청년은 아내의 옆으로 와서 아내의 목덜미를 혀로 빨면서
허벅지를 더듬었다.
아내는 눈을 지그시 감고는 청년의 애무를 받았고
청년의 손은 허벅지에서 점점 아내의 깊은 골속으로 들어가고 있었다.
아내가 입을떼더니 맥주를 한모금 마시고는 청년의 입에
흘려보내자 청년의 목젖이 그걸 삼키는지 꿀꺽 하고 움직이는
것이 보였다.
아내의 혀를 빨아들여 이리굴리고 저리굴리던 청년이
아내의 상의를 벗겼다.
아내의 하얀 살갛과 빨간 브레지어가 대조적으로 보였고
나의 기둥도 서서히 발기 하기 시작했다.
청년의 입과 혀가 아내의 목덜미와 귓불을 간지르자
아내의 목이 뒤로 젖혀지며"아~~~~~~~~"
신음소리를 내는 순간 노크소리가 들렸고 난 화들짝 놀랐으나
아내와 청년은 아무렇지도 않은듯이 몸을떼고서는
청년이 팬티를 주워입고는 문쪽으로 다가갔다.
청년이 "누구세요"라고 하자
"나야 얼릉 문열어 "
청년이 문을 열었고 왠20대 아가씨가 들어 왔다.
나는 무척이나 놀랐다.
그럼 스왑이란 말인가???
젊은 두사람이 자리에 앉고 나서 아내의 설명은 시작됐다.
두사람은 정식부부는 아니지만 지금 동거중인부부고
몇차례 경험이있는 부부라 했다.
화상챗을 통해 만났고 마침 아내는
나를위해 무엇을 해줄것인가 생각하다가
이 부부랑 뜻이 맞아서 같이 하기로 의기투합 했다는것이다.
난 조금 불안했다.
상대방이 경험이 많고 또 정식부부가 아니라는점이 나를
불안하게 만들었지만 아내는 전혀 개의 치 않고
그들과 이야기 하며 웃기도 하였다.
아내는 이젠 완전히 섹스에 빠져 든것 같았다.
"오늘 우리 신랑 생일이니까 잘해줘야 해"
"그럼요..언니가 특별히 부탁 한건데 "
셋은 미리 약속이란 한듯이 말하면서
자연스러웠다.
중에 젤로 불안하고 어색한건 나였는데 순간
그런 생각이 들었다.
처음에 아내를 설득하고 후배와의 패팅...그리고 섹스를
하게 한건 나인데 아내가 지금은 모든걸 주도하는 상황이라니
조금은 놀라웠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소라넷야설


댓글
  • 글이 없습니다.

제휴보증사이트

알림 0